권희성 시 기회경제국장, KTX 천안아산역 일원 유치계획 발표
  • 권희성 천안시 기획경제국장이 6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X천안아산역 일원 출입국·이민관리청 유치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이길표 기자
    ▲ 권희성 천안시 기획경제국장이 6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X천안아산역 일원 출입국·이민관리청 유치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이길표 기자
    충남 천안시는 KTX 천안아산역 일원에 법무부 출입국·이민관리청 유치를 위한 총력전에 돌입했다.

    권희성 천안시 기획경제국장은 6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X천안아산역 일원 출입국·이민관리청 유치계획'을 발표했다.

    법무부 산하 출입국·이민관리청은 인구감소의 대안인 이민정책을 총괄하는 기관이다.

    각 부서에서 관리인력을 파견받는 다부처 참여형으로 운영되며, 체계적인 이민 유입·관리·통제 역할을 맡는다.

    천안시는 지속적인 외국인 수 증가로 외국인 정책의 중요성을 절감하고 지난해 12월부터 충남도와 아산시와 함께 본격 유치 활동에 나섰다.

    2022년 11월 기준 충남도 내 외국인 주민 수는 13만 6000여 명으로 전국 4위, 비수도권 중 1위다.

    이중, 천안·아산시에 7만여 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에 따라 천안시는 국토의 중심에 있는 전국 어느 곳이든 2시간 이내로 도달이 가능한 광역 교통망을 바탕으로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연계성, 국토균형발전 논리를 앞세우며 출입국·이민관리청의 최적지임을 강조하고 있다.

    천안시는 출입국·이민관리청을 유치하면 국내외 도시 인지도 향상과 글로벌 기업투자 활성화, 경제 유발효과와 일자리 창출 등을 기대하고 있다.

    KTX 천안아산역 일원의 일자리와 교육, 문화, 환경 등 정주 여건이 뛰어난 데다 천안아산역 인근 연구·개발(R&D) 집적지구 내에 위치할 나라키움 천안 통합청사, 충남지식산업센터, 충남컨벤션센터 등과 연계 시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내다봤다.

    천안시는 충남도, 아산시와 함께 시민의 염원이 담긴 서명부를 부처에 전달하고 충남도-천안·아산 관련 기관 TF 회의 등 이민청 유치를 위한 지자체 간 공동 대응을 지속해서 펼칠 계획이다.

    권 국장은 "이번 서명운동을 통해 천안시민의 의지와 염원을 확인할 수 있다며 여러 지자체와의 치열한 경제 속에서도 출입국·이민관리청이 KTX 천안아산역 일원에 반드시 유치하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