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문 닫은 천안 중부물류센터 활용 ‘밑그림’ 본격화

충남도, 작년 대체 시설 타당성 조사·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
규모·운영계획 등…정부 지방재정 투자심사 이행 기초자료 작성
519억 투입 아파트 1470세대·문화예술·스포츠레저시설 설치 등

입력 2023-01-19 15:30 | 수정 2023-01-20 11:16

▲ 충남도청 본관.ⓒ충남도

충남도는 천안 옛 중부농축산물류센터(중부물류센터) 활용을 위해 대체 시설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전체를 허물어 신축‧분양하는 아파트와 충남형 도시 리브투게더, 문화‧체육시설 등 지난해 마련한 활용 방안을 바탕으로 시설 종류와 규모, 운영계획 등을 구체적으로 세워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준비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19일 도청에서 ‘구 중부물류센터 대체 도입 시설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착수보고회에는 도와 천안시, 충남개발공사 관계자로 구성한 TF단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중부물류센터는 농축산식품 유통과 종합 지원을 위한 시설로, 1999년 9월 개장했다.

규모는 7만2518㎡의 부지에 건물 4개 동 3만2530㎡로, 국비 278억 원 등 총 51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중부물류센터는 2003년 말 498억 원의 적자를 기록하며 자본잠식 상태에 빠지고, 이후 자구책을 마련해 실시했으나 2010년 결국 문을 닫았으며, 수차례 매각 추진도 성사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도는 중부물류센터 활용 방안 수립 및 타당성 분석 연구용역을 실시, △아파트 1470세대와 로컬푸드 판매장 및 상업편의시설을 신축‧분양한 뒤, 이 수익을 활용해 △충남형 도시 리브투게더 건립 △문화예술‧스포츠레저시설 설치 등의 계획을 지난해 내놨다.

기본 방향은 수익성과 공익성을 고려해 ‘주거시설 개발 수익 활용 공공시설 건립을 통한 재정 지원 최소화’로 잡았고, 개발은 안정성과 민간 이익 제한 등을 위해 공공도시개발 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으로, 충남개발공사가 도의 현물 출자(부지 등)를 받아 시행한다.

전체 건축 비용은 6823억 원으로 계산됐으며, 공공시설 운영 비용을 포함한 30년 기준 총 비용 8689억 원은 아파트 분양과 상업편의시설 매각 수익 등으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용역은 △수요자 의견 수렴 및 사례 연구를 통한 기본계획 수립 △시설 필요성과 사업 규모, 재원 적정성 분석 △도민 편익 영향 분석을 통한 종합 타당성 검토 △충남개발공사 현물 출자 전 타당성 조사 및 지방재정 투자심사 이행 기초자료 작성 등을 위해 오는 8월까지 진행한다.

연구용역은 사회‧경제적 환경 및 주변 지역 개발 여건, 지장물 조사 등 현황을 분석하고, 대체 도입 시설 건립 검토 배경 및 필요성, 최근 유사 사례 조사‧분석 및 적용 방안 등을 살피고,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인근 주민 문화‧스포츠 생활 행태, 문화‧스포츠 시설 유행 진단 및 분석을 한다.

이와 함께 대체 도입 시설물을 종합적으로 살피고, 시설 비전‧방향‧성격‧기능‧명칭 등을 검토하고, 철거와 설계, 건축 비용 등 재원과 단계‧연차별 사업비를 분석하고, 건립 이후 시설 유지와 용역비 등을 추정한다.

이밖에 사업 기간 및 투자비 분석, 경제‧재무‧정책적인 분석, 건립‧운영에 따른 파급효과 분석 등도 진행한다.

이를 토대로 대체 도입 시설 기능 설정과 적정 건립 규모 산정, 공간 구상 및 시설 배치, 건립 추진 계획도 도출한다.

이 연구용역에서는 특히 타당성 조사 의뢰서와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받기 위한 의뢰서도 작성한다.

도는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대체 도입 시설 건립 기본계획을 수립, 한국지방행정연구원 타당성 조사와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투자심사에 도전한다.

이건호 국장은 “연구용역을 통해 오랜시간 방치돼 왔던 중부물류센터를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도민 삶의 질을 높이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