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음성 금정저수지 야생조류 분변서 고병원성 ‘AI 검출’

H5N1형 판정…전국 8번째·도내서는 올 겨울 들어 ‘첫 발생’

입력 2021-11-29 14:05 | 수정 2021-12-05 11:59

▲ ⓒ음성군

충북도가 지난 22일 음성군 생극면 금정저수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검사결과 H5N1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로 최종 확인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검출은 올 겨울 들어 야생조류로서는 전국 8번째로서, 도내 야생조류에서는 첫 검출이며 검출지가 금왕 발생농장(4개소)들과 2~5㎞ 떨어진 거리이다.

도는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바이러스 검출지점을 중심으로 야생조수류 예찰지역(반경 10㎞) 내 가금농가 33호 중에서 기존 금왕 방역대와 중첩된 지역에 소재한 농가 30호를 제외한 닭 3호에 대해 추가로 이동제한 조치했다. 

추가 방역대 내 농가 3호에 대해서는 시료 채취일로부터 21일이 경과한 시점인 다음달 13일 이후 예찰·검사 결과 이상이 없을 경우 이동제한을 해제할 방침이다. 

해당 지역 내 사육 중인 전 축종에 대한 긴급 임상예찰 결과 특이사항은 없었으며, 감염여부 확인을 위해 현재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출지 반경 500m 이내 지역에 대해서는 항원 검출지로 통하는 낚시, 산책로 등 통행로 접근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통제초소 설치·운영을 통해 축산 관련 종사자 이외 낚시·탐방객 등 일반인에 대해서도 출입을 전면 통제키로 했다. 

검출지 주변도로와 인근농가에 대해서는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소독자원(소독차량 12, 광역방제기 2, 살수차 3)을 총 동원해 매일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강명 농정국장은 “이달 기준 도내 철새 서식 수가 전년 동기 대비 34% 감소했으나 오리과 조류는 22% 증가한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가금사육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할 경우 매몰 및 이동제한 등 방역조치가 이뤄지지만 철새의 경우 이동경로 및 서식지 분석에 한계가 있어 더 위험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농가로의 바이러스 유입 차단의 핵심은 농장 출입 사람(차량) 등에 대한 꼼꼼한 소독 등 기본 방역수칙 준수에 있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