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충북도의회서 지지선언 “힘 있는 여당 후보 지지” 호소
  • 국민의힘 소속 충북도의원과 청주시의원은 7일 충북도의회 현관에서 정우택 국회부의장과 김진모 후보에 대해 지지를 선언했다.ⓒ충북도의회 국민의힘 원내대표
    ▲ 국민의힘 소속 충북도의원과 청주시의원은 7일 충북도의회 현관에서 정우택 국회부의장과 김진모 후보에 대해 지지를 선언했다.ⓒ충북도의회 국민의힘 원내대표
    국민의힘 충북 청주권 충북도의원과 청주시의원은 제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 정우택 국회부의장(청주 상당)과 김진모 예비후보(청주 서원)를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7일 충북도의회 청사 현관에서 지지선언문을 낭독하고 “이번 4·10 총선은 충북도민, 청주시민의 삶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할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선거”라며 “정부와 함께 호흡 맞춰 민생경제와 지역발전, 국가 현안 해결을 위한 여당 중심의 유능한 국회로 바꿀 것인지, 아니면 지금과 같이 거대 야당에 점령당해 민생은 철저히 외면하며 개인범죄 방탄, 국정 방해, 탄핵 남발, 정략적 입법폭주를 일삼는 야당 중심의 무능한 국회를 유지할 것인지, 지금까지 쌓아온 청주의 정치적 자산을 기반으로 청주와 충북이 대한민국 정치의 중심으로 도약할 것인지, 아니면 이러한 기회를 안타깝게 포기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중대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은 내로남불의 위선, 가짜정치와 국민을 위한 민생과 국익, 공정과 상식의 진짜 정치를 판가름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규정했다.

    시·도의원들은 “그동안 각종 규제로 정부 정책에서 소외당하던 충북이 제2의 르네상스를 맞이할 기회가 지금 열리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 중부내륙지역을 특별지원하기 위한 중부내륙특별법이 지난해 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충북 중심의 국가 균형발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고,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충북 대선공약 1호로 제안했던 청주도심통과 충청권광역철도는 청주와 세종, 대전 등 충청권 주요 거점을 잇는 충청권 광역급행철도(CTX)로 실현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하지만 여기에 머물러서는 안 되고 제2, 제3의 노선을 만들어서 우리 청주시민이 제대로 이용할 수 있는 바로 우리 청주의 지하철 시대를 열어야 한다. 그렇다면 과연 누가 해낼 수 있겠습니까? 바로 정부·여당, 다수 여당의 힘 있는 국회의원만이 해낼 수 있다. 국정을 사사건건 방해하려 정쟁을 일삼고 권력 탈환에만 매몰돼 있는 야당 인사가 아닌 정부·여당, 다수 여당의 힘 있는 국회의원만이 청주와 충북의 목소리를 제대로 대변하고, 우리의 권익을 지켜낼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정 국회부의장은 그동안의 경험과 경륜을 통해 정치적 네트워크와 정치력을 바탕으로 우리 충북에 수많은 발자취를 남겨왔고, 김진모 후보는 대통령실 민정비서관 등 풍부한 행정 경험을 갖고 정치권의 첫발을 내디디며 그동안 답답했던 서원과 청주의 새로운 시대를 열 훌륭한 인재”라며 “청주권 충북도의원과 청주시의원들은 청주와 충북이 더 큰 정치력으로 그간의 홀대와 중첩규제의 사슬을 풀고, 중부내륙시대, 제2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 수 있는 우리 국민의힘 정우택 국회부의장과 김진모 후보와 함께할 것을 천명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경륜의 정우택 부의장과 패기의 김진모 후보가 힘을 합친다면 충북·청주의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