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태안해경, 9일 새벽 태안서 갯벌체험 중 30대 5명 ‘구조’

야간 갯벌체험 중 바닷물 피해 친구 5명 ‘갯바위에 고립’

입력 2021-10-10 05:21 | 수정 2021-10-11 16:37

▲ 지난 9일 새벽 2시쯤 충남 태안군 고남면 바람아래 해수욕장 인근에서 갯벌체험활동 중 밀물 고립사고를 당한 30대 남성 5명이 구조된 뒤 민간해양구조선을 타고 육상으로 이동하고 있다.ⓒ태양해양경찰서

태안해양경찰서가 한글날인 9일 새벽 2시쯤 충남 태안군 고남면 바람아래 해수욕장 인근에서 갯벌체험활동에 나선 30대 조 모 씨 등 성인남성 5명이 들물에 고립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태안해경에 무사히 구조했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친구 사이인 이들 5명은 함께 야간 갯벌체험활동을 나섰다가 갑자기 차오르는 바닷물을 피해 인근 갯바위에 고립된 뒤 119 긴급전화로 구조를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한 태안해양경찰서 마검포 파출소 및 태안구조대 연안구조정은 저수심으로 현장 접근이 불가하자 곧이어 도착한 민간해양구조선 대흥호의 도움으로 영목출장소 순찰구조팀 주영민, 김석민 경장이 접근해 이들을 모두 안전하게 구조했다.

영목출장소 김석민 경장은 “고립자 5명은 구명조끼 착용 등 필수 안전장구도 없이 바람아래 야간 출입 통제구역 주변 갯벌로 야간 갯벌체험을 나서 곳곳의 갯골사고 위험 등 안전이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었다”며 “다행히 1명이 유일한 연락수단인 스마트폰을 지녀 고립사고 뒤 신고해 구조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영목출장소 주영민 경장은 “최근 잇따르고 있는 갯벌체험활동 등과 관련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물때 확인, 구명조끼 등 필수안전장구 구비, 스마트폰 등 연락수단과 신고어플 ‘해로드’사용 등의 안전요령 등을 필수적으로 갖추거나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