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남대, 셀아이콘랩 등 캠퍼스사업 14개 상생 협력기업 위촉

입력 2021-09-30 16:50 | 수정 2021-10-01 13:07

▲ 한남대는 지난 29일 이노폴리스 캠퍼스사업 14개 상생 협력기업을 위촉했다.ⓒ한남대

한남대 이노폴리스 캠퍼스사업단은 지난 29일 일반기업 등 14개 기업을 ‘상생 협력기업’으로 위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위촉은 새로운 창업 생태계 구축모델 제시를 위해 마련됐으며, 성과를 내는 멘토 기업과 교원 기업을 선정했다. 

상생 협력기업 선정기준은 사업단 멘토로 활동 중인 전문가 창업기업을 비롯해 분야별 전문성을 보유한 교원 창업기업, 매출 및 고용 등의 성과 창출이 확인된 일반인 창업기업 등이다.

상생 협력기업은 예비 창업기업을 지원하는 서비스 기업 역할을 하게 되며, 예비창업기업과 성장기업 간 비즈니스 거래도 가능해지면서 창업기업의 빠른 정착을 지원하게 된다.

이날 위촉기업 가운데 ㈜셀아이콘랩(대표 성민규)은 2012년 한남대 이노폴리스사업단 첫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펩타이드 신소재 기반 기능성 화장품 제조업체로 올해 7월 누적 수출액 900만 달러를 달성했다. 고용 23명, 매출 31억 원의 성과를 보인 기업이다.

2016년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시큐레터(대표 임차성)는 사이버보안 악성코드 진단업체로 지난해 2월 누적 99억 원의 투자유치를 달성했다. 자전거 스마트락 시스템을 개발해 해외 특허 포함 12건의 특허를 갖고 있고 과기부 최연소 연구소 기업을 등록한 ㈜라포르터(대표 홍석영)도 학생 멘토 기업으로 참여했다.

이 밖에 세계 최초 화장품과 미술품이 융합된 고체형광펜을 개발한 ‘아트리(대표 정한신)’, 대기업 브랜드 마케팅, 콘텐츠 영상 제작으로 연 매출 15억과 고용 22명을 이뤄낸 ㈜버킷셀러(대표 최진환), 인터넷 비즈니스·전자상거래 등 정보통신 분야의 기술개발과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한 ‘팬암시스템즈(대표 서순모)’, 한·중 하이테크 기술 기업교류와 한국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전문 컨설팅하는 ‘쓰촨 국제융합기술 유한회사(대표 손운호)’ 등이 위촉됐다.

고창룡 단장은 “이제 육성기업이 100여 개가 넘어가다 보니 기존 기업과 창업기업이 협력해서 함께 성장하고 상생하는 모델을 만들게 됐고, 앞으로의 세계 시장 진출 등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남대 이노폴리스 캠퍼스사업단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정부출연연구기관이 보유한 자산을 활용해 기술기반 창업과 연구소 기업 등의 설립과 성장을 촉진하는 인큐베이팅 역할을 수행해왔고, 높은 성과를 내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