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8년까지 예산 2일반산단 9만9291㎡에 생산시설김태흠 지사·최재구 예산군수, 30일 서정진 회장과 ‘투자협약
  • 셀트리온이 2028년까지 충남 예산군에 3000억 원 규모의 생산시설을 건립한다. 30일 도청에서 열린 투자협약식에서 김태흠 지사(중앙),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최재구 예산군수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충남도
    ▲ 셀트리온이 2028년까지 충남 예산군에 3000억 원 규모의 생산시설을 건립한다. 30일 도청에서 열린 투자협약식에서 김태흠 지사(중앙),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최재구 예산군수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충남도
    인천광역시에 본사를 둔 셀트리온이 충남 예산에 대규모 투자를 한다.

    충남도는 30일 도청에서 “김태흠 지사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최재구 예산군수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협약에 따라 셀트리온은 2028년까지 예산 제2일반산업단지 내 9만 9291㎡ 부지에 생산시설 확보 등 3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세부적인 투자 계획 및 내용은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매출액 2조3000억 원을 올린 글로벌 도약 기업이며, 지속해서 늘어나는 바이오의약품 공급 수요에 대비해 해당 부지를 활용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이와 함께 지역사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가족 친화적 기업 문화를 조성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등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노력한다.

    셀트리온이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행·재정 지원에 나설 계획인 도와 예산군은 셀트리온의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예산군 내 생산액 변화 6990억원, 부가가치 변화 3004억 원, 신규 고용 인원은 15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공장 건설에 따른 도내 단발성 효과는 생산유발 4349억 원, 부가가치 유발 1607억 원, 고용 유발 4405명 등으로 분석했다.

    김태흠 지사는 “셀트리온은 대한민국 대표 바이오제약 기업”이라며 “셀트리온의 사업 분야가 바이오시밀러를 넘어서 신약개발로 인류의 질병을 치료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셀티리온의 투자 결정을 환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