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장돌뱅이 도지사’ 김영환, 취임 6개월만에 지구 반바퀴 ‘출장’

SK하이닉스 등 26조 투자유치·정부예산 8조3065억 유치 등

입력 2023-01-24 11:12 | 수정 2023-01-24 22:11

▲ 김영환 충북도지사(우측 세 번째)가 지난해 SK하이닉스 M15X 신규팹 15조 원 투자유치 협약을 하고 있다.ⓒ충북도

김영환 충북지사가 취임 200일 동안 충북도정을 위해 지구 반 바퀴가 넘는 거리를 누빈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충북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지난해 7월 1일 취임 이후 200일이 되는 지난 16일까지 관용차로 2만3000㎞를 달린 것으로 집계됐다.

주말 관용차를 사용하지 않고 움직인 거리와 해외 출장까지 합치면 그의 발걸음은 지구 한 바퀴를 훌쩍 뛰어넘으며 ‘장돌뱅이 도지사’를 실천하고 있는 것이다. 

김 지사는 평소 자신을 “사농공상을 두루 갖춘 도지사이며, 그중 가장 필요한 기질은 ‘상(商)’이라고 생각한다며 ‘돈 버는 도지사’가 돼 충북의 뒤주에 양식을 채워 나가겠다”고 밝혀왔다.  

충북도는 김 지사 취임 후 6개월 만에 역대 최단기간 투자유치 26조8000억 원을 달성했다. 투자유치는 SK하이닉스 M15X 신규팹 15조원, LG에너지솔루션 이차전지 배터리 생산시설 증설 4조 원 등 내실도 알차 향후 충북도가 첨단산업중심지로서의 위상은 더욱 공고해질 전망이다.

그는 평소‘예산은 마중물이어야 한다’는 마중물론을 펼쳐왔다. SNS에 “한 바가지를 넣어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이뤄내야 한다. 교육과 문화에 대한 투자, 출산장려는 더욱 힘써야 할 마중물이고 환경을 지키는 일 또한 그렇다”고 밝히며 예산확보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기획재정부의 문턱이 닳도록 찾아다니며 추경호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차관, 예산실장 등을 수시로 만나며 예산확보에 전력을 쏟았다. 김 지사는 정부뿐만 아니라 국회에서도 중진·초선의원 할 것 없이 가능한 많은 의원을 만나며 정부에서 올라오는 예산안을 승인해 줄 것을 요청했고 나아가 국회 증액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했다. 

그 결과 충북도는 역대 최대규모인 8조3065억 원의 정부예산을 확보했다. 

김 지사가 확보한 예산 ‘충북 AI 바이오영재고 설립(10억 원)’, 청주공항 시설 이용현황 점검 및 개선방안 연구비(3억 원) 등은 미래를 위한 진입예산으로 향후 1조 원 이상의 사업비로 되돌아 올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 지사는 인문학적 감성도 남달랐다. 지난해 11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FISU 집행위원회 총회에서 ‘2027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유치 프리젠테이션에 BTS와 영화 ‘기생충’, ‘오징어게임’ 같은 K-컬처(Culture)를 언급해 집행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당초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게 열세라는 평가를 뒤집고 극적으로 유치에 성공하는데 기여했다.

김 지사는 최근 SNS를 통해 “새해에는 아예 길 위에서 생각하고 결정하는, 집을 나서 현장으로 달려갈 생각이다. 바쁜 도지사보다는 신중하게 생각하고 공부하는 머리가 바쁜 도지사가 되려고 한다”며 새해 각오를 다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