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주 오송 바이오산업단지 승인 고시…2025년 준공

바이오헬스기업 유치 추진…28만3000㎡ 규모·1000억 투입

입력 2022-12-06 16:43 | 수정 2022-12-07 12:26

▲ 청주 오송바이오산단 토지이용계획도.ⓒ충북도

충북도가 청주 오송 바이오산업단지 조성계획을 오는 9일 청주시에서 승인 고시한다고 6일 밝혔다.

바이오헬스기업 유치를 위해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는 게 도의 설명이다. 

오송 바이오산업단지는 28만3000㎡ 규모로 1000억 원이 투입되며, 산업단지계획 승인 고시로 인허가 절차가 마무리되는 다음 달부터 토지 보상절차를 착수하고 내년에 본격 조성공사가 추진된다. 

도는 오송지역 산업단지를 조기 조성을 위해 낮은 지대를 메우기 위한 성토재 40만㎥를 1년여 동안 오송 인근 공사장에서 확보해 오송지역 도유지에 약 9만㎥를 적치했고, 나머지 물량도 내년 상반기까지 반입 협의를 완료했다.

사업대상지와 인접해 추진 중인 오송 바이오메디컬지구 진입도로와 중복구간의 공사도 우선 시행하고, 법정보호종인 맹꽁이도 금강유역환경청의 협의를 거쳐 포획․이주를 완료해 조기 조성으로 인한 30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거뒀다.

강창식 바이오산업과장은 “현재 오송지역은 바이오헬스 기업의 입주문의가 지속되고 있으나 산업시설용지의 부족으로 그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었다”며 “이번 오송 바이오 산업단지계획 승인으로 숨통이 트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수한 바이오헬스기업을 유치해 오송이 세계적인 바이오클러스터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