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주 원도심활성화추진단 “옛 시청 본관동 철거하라”

“관련 규정상 문화재 등록 제외대상”…청주시의회, 본관 철거비 내달 심의

입력 2022-11-22 14:16 | 수정 2022-11-23 02:06

▲ 청주시 원도심 활성화 추진단 관계자들이 22일 시청 제1임시청사에서 옛 시청 본관동 철거를 촉구하고 있다.ⓒ김동식 기자

충북 청주 원도심활성화추진단이 22일 “시청 본관동을 즉각 철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청주시청 임시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옛 시청사 본관 철거에 동의하는 시민 3028명의 서명부를 청주시와 청주시의회에 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옛 본관은 지난해 정밀안전진단 결과 D등급으로 판정돼 사용 제한을 결정해야 하는 건축물”이라며 “불안정한 청사를 이용하라는 것은 시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옛 본관은 일본식 전통 난간 구조와 로비 천장의 욱일기 형상 등 외래양식을 모방한 것으로 보인다. 보존을 위해서는 매년 막대한 유지보수비가 소요되는 등 문화재 등록 제외대상에 해당해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청 본관동 존치 주장은 문화재 가치를 판단해볼 필요가 있다는 문화재청의 무책임한 권고에서 시작됐다. 청주시는 사회적 갈등을 빚고 있는 본관동을 즉시 철거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한편  민선8기 이범석 시장(국민의힘)은 2018년 한범덕 전 시장(더불어민주당)의 본관동 존치 결정을 뒤집고, 철거를 전제로 하는 신청사 재설계 공모에 나섰다.

철거비용 17억4200만 원은 다음 달 20일까지 열리는 청주시의회 2차 정례회에 상정돼 통과 여부는 미지수다.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이 본관동 존치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어 여·야 동수로 구성된 시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원 전원이 반대표를 던질 경우 철거비용은 전액 삭감되기 때문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