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 6·1 지방선거 후보등록 마감…당선증 184장 ‘주인공’은 누구?

13일 184명 후보자 등록 ‘마감’

입력 2022-05-13 18:00 | 수정 2022-05-14 17:05

▲ 충북선거관리위원회 전경.ⓒ뉴데일리 D/B

충북의 6·1 지방선거가 13일 후보자 등록을 마감하고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다.

여야 정당공천이 없는 교육감 후보를 포함해 후보자 등록 첫날인 전날에 이어 등록 마감일인 이날까지 모두 184명의 후보자가 등록을 마쳤다.  

이들 후보들은 오는 19일부터 당선을 위해 13일간의 선거운동 레이스에 들어간다.

선거별로는 도지사 1명, 교육감 1명, 시장·군수 11명, 충북도의원 35명(비례 4명 포함), 시·군의회의원 136명(비례 17명 포함) 등이다.

주요 정당으로 보면 국민의힘은 151명, 더불어민주당은 146명, 정의당은 4명을 공천했다.

여야 충북도당은 다음 주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을 열고 각각 필승을 다짐할 예정이다.

정우택 국민의힘 도당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민주당 (충북도)지방정권 12년의 종지부를 찍고,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충북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민생고, 안보불안 등을 모두 씻어내고 국가와 충북발전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코로나19 이후 민생과 미래를 위해 누가 더 제대로 일하는지를 가리는 선거가 돼야 한다. 우리 당의 유능한 민생일꾼들이 주민 맞춤형 생활공약으로 도민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노동기본조례 제정, 장애인이동권 보장 등 진보 정책을 내세우며 충북도의회와 청주시의회 입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군소정당과 무소속 후보들도 당선을 꿈꾸며 바짝 긴장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