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증평군, 내년도 예산안 2533억 편성…당초예산比 4.25%↑

현안사업 성공적 마무리·정주여건 개선 위한 사업비 확보 ‘중점’

입력 2021-11-23 13:40 | 수정 2021-11-24 08:53

▲ 증평군 청사.ⓒ증평군

충북 증평군이 내년도 예산안을 2533억원(일반회계 2354억원, 특별회계 179억원) 규모로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올해 당초예산 2430억원보다 103억원(4.25%) 증가한 규모이며, 기금 109억원을 포함한 군 재정규모는 2642억원이다.

내년 예산안은 주요 현안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와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사업비 확보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예산안에는 △도시 바람길숲 조성 사업 90억원 △종합운동장 건립 16억원 △도시재생 인정사업 30억원 △도시재생 뉴딜사업 20억원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39억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20억원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 11억원 등을 포함했다.

△창동주차장 주차타워 조성 27억원 △지방상수도 현대화 28억 △스마트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24억원 △노후하수관로 정비 25억원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 15억원 △송산7길~단지바우로 도로개설 10억원 등 지역 인프라 정비와 안전관리 강화에도 많은 예산을 편성했다. 

이 밖에도 △농업인 공익수당 지원 11억원 △기본형 공익직불금 27억 △증평 국궁장 노후시설 개보수 7억원 △증평생활야구장 조성 10억원 △장애인주간 보호센터 설치 9억원 등도 반영했다.

홍성열 군수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을 지원하고 침체한 지역경제를 되살리며 민선 5기 현안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취약계층의 복지안전망을 구축하고 지역균형발전에 투자해 사회양극화를 해소하는 등 군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군의 내년도 예산안은 군의회 제171회 정례회 기간 중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다음 달 16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확정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