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해킹사고 막는다" 정부 첫 4개 부처 합동 '사이버안전센터' 개소

입력 2021-10-28 15:25 | 수정 2021-10-29 11:34

▲ 사이버안전센터 전경.ⓒ행복청

정부 최초로 행복청 등 4개 부처가 협업을 통해 온라인(사이버) 위협에 공동 대응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박무익)과 인사혁신처(처장 김우호),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법제처(처장 이강섭)는 28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부처합동 사이버안전센터(Joint Cyber Security Center)’ 개소식을 열고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개인정보 침해사고와 정보 체계에 불법적으로 접근하거나 유해한 영향을 끼치는 등의 각종 해킹 공격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서다.

타 부처들이 개별적으로 사이버안전센터를 구축·운영하는 것과 달리, 처음으로 다수의 부처가 센터를 공동 활용하는 협업 체계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그동안 조직 규모가 작은 부처는 온라인상에서의 외부 공격을 방어하는 핵심 시설인 사이버안전센터를 독자적으로 운영하기 어려웠다.

이에 인사처 등 4개 부처는 지난해 10월 업무협약을 맺고 국가정보원 지부와 협력을 통해 예산, 공간, 시설, 인력 등을 공유하는 새로운 개념의 부처합동 사이버안전센터 구축 사업을 추진해 왔다.

센터는 앞으로 1년 365일, 24시간 해킹 공격을 점검하고 온라인상에서의 위협 예방과 탐지, 피해복구 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진행한다. 

따라서 이들 부처는 피해 발생 땐 신속한 복구가 가능하도록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국민 불편과 행정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시설과 외주 인력을 공동 활용함으로써 센터 구축비용 51억 원, 매년 소요되는 운영비의 경우 연간 30억 원 이상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행복청은 기대했다.

각 부처는 24시간 보안관제 교대 근무자들의 근무 환경개선을 위해 쾌적한 실내공기와 인체공학적 사무기기 등을 통해 건강권과 휴식권도 보장한다.

박무익 행복청장은 "공무원이 안심하고 업무에 집중해 국민에게 더욱 안전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앞으로 구축되는 모든 사이버안전센터의 모범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