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주시,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독 위험 방지 프로그램 운영

지역아동센터 35개소·진여원 아동 대상

입력 2021-10-21 15:03 | 수정 2021-10-22 12:06

▲ 충주시는 21일 충주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충주시지역아동센터협의회와 협약식을 체결했다.ⓒ충주시

충북 충주시가 추진하는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예방프로그램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코로나19로 원격수업, 야외활동 제한에 따라 아동의 인터넷·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증가하면서 중독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지역아동센터 35곳과 진여원 아동들을 대상으로 지난 18일부터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예방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시설별 아동 대상 방문교육과 함께 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보드게임 활용 교육 등을 진행해 종사자 역량을 강화했다.

시설별 4~6종의 보드게임을 보급해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예방 및 건전한 여가 생활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프로그램을 통해 예방프로그램을 통해 인터넷·스마트폰을 유용하게 사용하고 건전한 여가활동 등 아동들의 건전한 성장에 큰 역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시는 충주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충주시지역아동센터협의회와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8일 청소년 안전망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정용훈 여성청소년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아동들의 인터넷과 스마트폰에 의존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예방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여 아동이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충주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