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주 칠금·금릉동 주민들, 충북선고속화사업 선형 개선 ‘상여 시위’

비대위 “충주 시내 토막내는 도심 관통 철도건설 절대 안 돼”

입력 2021-09-28 15:38 | 수정 2021-09-30 12:20

▲ 충북선 고속화철도 비상대책위원회가 28일 충주시청 광장에서 상여 시위 집회를 열었다.ⓒ 뉴데일리 DB

충북 충주시 칠금·금릉동 800여명의 주민을 중심으로 구성한 충북선 고속화철도 비상대책위원회가 충북선고속화사업 선형개선을 요구했다.

비대위는 28일 충주시청 광장에서 상여 시위 집회를 열고 “칠금·금릉동 주민과 사전 협의 없이 행하는 충북선고속화사업 칠금금릉동, 목행 구간의 국토교통부 안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충주 시내를 토막내는 이런 노선안을 충주시는 무슨 생각으로 동의한다는 도장을 찍었는지, 칠금·금릉동 주민들에게 한마디 설명회나 공청회를 하지 않아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국토부는 충주 번영의 백년대계를 위해 공청회를 개최해 정당한 여론을 재수용하라”고 요구하고 “사회적 가치를 상실하는 이 철길 노선을 철회하고 변경해 줄 것”을 촉구했다.

충주시는 이와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국토부 노선안에 대해 충주시가 동의(도장 찍었다)했다는 주장에 대해 충북도의 예타면제 사업신청 노선으로, 시의 의견을 수렴한 바 없다”고 전했다.

설명회와 공청회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지난 1월과 2월 설명회를 열었으며, 4월에는 공청회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충북도는 고속화사업 특성상 선로를 직선화하는 게 중요한데 주민들의 이런 요구에 난감해하고 있어 충북선고속화사업을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국토부 노선에서 빠진 달천 과선교 구간의 직선화 문제도 있어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할 경우 충북선고속화사업 예산이 수천억 원이 더 들 것으로 예상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