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도교육청, 새해 예산 ‘3조4516억’ 확정

올해比 5.7% 증가…3대 무상교육 혁신교육 강화·포용국가 비전 ‘뒷받침’

입력 2018-12-14 15:21 | 수정 2018-12-15 03:13

▲ ⓒ충남도교육청

충남도교육청이 14일 내년도 예산 3조4516억 원을 도의회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 3조 2637억 원 보다 5.7%(1879억 원) 증가한 것으로 △인건비 1조 9339억 원 △교수학습활동지원 2252억 원 △교육복지지원 3038억 원 △보건·급식·체육활동 243억 원 △학교재정지원관리 5469억 원 △학교교육여건개선시설 2363억 원 △평생교육 83억 원 △교육행정일반 456억 원 △기관운영관리 336억 원 △지방채상환 및 예비비는 937억 원 등이다.

도는 특히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고등학교 무상교육을 위해 685억 원(수업료 467억, 학교운영지원비 159억, 교과서 59억 원)을 투입하고, 고등학교 무상급식 추진을 위해 730억 원, 중학교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비 59억 원을 반영했다.

아울러 공교육을 강화하는 학교혁신 4089억 원, 더불어 살아가는 민주시민 교육 2884억 원, 삶의 가치를 추구하는 진로교육 355억 원, 교육생태계를 복원하는 교육공동체 1023억 원, 학교자치를 지원하는 교육행정 359억 원을 편성해 충남 혁신 2기 주요 사업들을 안정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학교신설, 외벽수선 및 창호교체, 냉난방기 교체, 학생들의 쾌적한 교육환경 개선과 미세먼지 등에 대응하기 위한 학생 친화적 교육환경 조성, 행복 공간 조성 사업 등에 모두 2367억 원을 투입한다.

유홍종 예산과장은 “도의회에서 의결된 2019년도 예산이 회계연도 개시 직후부터 신속히 집행되도록 사업계획 수립 등 집행준비를 철저히 하고, 일부 사업의 조정 및 삭감된 예산은 사업계획을 꼼꼼히 살펴본 뒤 증액이 필요할 경우 도의회와 협력해 추경 등을 통해 확보, 행복한 학교 학생중심 충남교육 실현에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고 청사진을 설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