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베트남 ‘하노이’에 충북 농식품 전문판매장 개장

‘안테나 숍’ 형태…홍삼·과자·음료·즉석식품·신선과일 등 도내 48개 제품

입력 2018-09-06 13:58 | 수정 2018-09-07 09:07

▲ ⓒ뉴데일리 충청본부 D/B

충북의 농식품이 베트남인들의 입맛 잡기에 나섰다.

6일 충북도는 베트남 하노이에 농식품 ‘안테나 숍’을 개장했다고 밝혔다.

일본과 중국, 유럽 위주에서 농식품의 수출시장 다변화와 신남방 시장 진출의 교두보 마련 차원이다.

이 안테나 숍은 베트남 내 최고의 시장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하노이 ‘빅C마트’ 내에 개장했다.

6일부터 오는 11월 말까지 약 3개월 간 도내 농식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게 된다.

판매 제품은 홍삼류, 과자류, 음료류, 즉석식품, 신선과일 등 베트남 통관 인증을 획득한 도내 14개사 48개 품목이다.

베트남 시장성이 있는 도내 농식품과 사과, 배, 감, 대추 등 신선농산물도 수확시기에 맞춰 베트남인들에게 선을 보일 예정이다.

베트남은 1억여 명의 인구 중 30대 미만이 절반을 차지하는 거대시장으로 정부의 신남방정책 대상 국가 중 최대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근 한류 열풍과 박항서 축구감독의 인기로 한국식품 수출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7월 현재 우리나라 농식품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28.3%(3억4228만2000달러)증가했고, 충북 농식품은 전년 동기대비 50.6%(872만4000달러)증가했다.

이번에 개장되는 안테나숍은 충북 농식품 홍보·판매뿐만 아니라 시식, 설문조사 등 마켓테스트와 바이어 주선 역할도 하게 될 예정이다.

3개월 운영기간 동안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향후 도내 농식품업체의 베트남 및 동남아 시장 진출 맞춤형 전략수립에도 중요한 기능을 하게 될 것으로 판단된다.

도 남장우 농정국장은 “베트남은 급속한 경제발전과 높은 구매력으로 시장성이 매우 좋고 하노이에는 코트라 동남아지역본부, aT하노이지사, NH무역 등이 위치해 있다”며 “이번 안테나숍이 베트남 및 신남방지역 수출 전초기지가 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