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허베이 스피리트호 유류오염사고 ‘상처·교훈’ 담는다

충남도, 23일 유류피해극복백서 발간 용역보고회

입력 2018-05-23 12:03 | 수정 2018-05-23 14:15

▲ 충남도가 23일 열린 유류피해극복백서 발간용역 최종 보고회를 가졌다.ⓒ충남도

충남도가 23일 허베이 스피리트호 유류오염사고가 남긴 상처와 교훈, 10년 간의 피해극복 과정을 담은 유류피해극복백서 발간을 위한 ‘유류피해극복백서 발간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유류피해극복백서는 유류피해 극복 전 과정을 상황별로 체계적으로 정리해 ‘태안의 기적’을 이뤄낸 저력을 역사적 기록으로 남기고 향후 대응 매뉴얼로 활용하기 위해 발간이 추진된다.

그간 도는 연구용역을 통해 각 기관에서 산발적으로 도출된 10년간의 방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균형감과 객관성 등을 담보하기 위해 자문단을 구성·운영해왔으며 국내 최대 유류사고 대응과정 및 성과와 반성 등을 체계화하고 피해극복사례 등 역사적 기록을 보존하는 작업을 동시에 추진해왔다.

특히 도는 보다 충실한 사실기록을 담보하고 대내외 공감대 형성을 위해 사고초기 참여자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통해 현장감을 극대화해 10년의 역사와 성과를 체계적으로 정리했다.

이날 보고에 따르면 백서는 2007년 사고 직후부터 10년간 피해복구 전 과정을 상황별로 구분해 △유류오염 방제·복구 △유류오염 피해·보상 △부록 등 3권으로 구성되며 도는 앞으로 백서에 담길 세부 내용을 점검하는 한편 이날 보고회에서 제시된 자문위원의 의견을 반영해 다음달 유류피해극복백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박정주 해양수산국장은 “유류피해극복백서는 국내 최대 유류사고 대응과정 및 성과와 반성, 피해극복을 위한 노력 등 사고발생이 남긴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발간이 추진된다”며 “재난을 이겨낸 저력을 발판으로 유류피해극복 기념관을 중심으로 자원봉사 성지화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