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도 ‘농협과 함께 3농혁신’ 닻올려

선도농협 공주 유구농협·논산계룡농협 등에 100억 투입

입력 2016-01-26 12:31 | 수정 2016-01-27 18:52

지역 혁신모델 구축 사업 ‘본격 추진’

▲ 논산계룡농협이 지난 21일 연산초등학교 강당에서 허승욱 도 정무부지사와 전낙운 도의회의원,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선포식을 개최하고 지역혁신모델 구축사업 본격 추진을 안팎에 알렸다.ⓒ충남도

충남도가 ‘농협과 함께하는 지역혁신모델 구축 사업’ 출항 준비를 모두 마치고 마침내 닻을 올렸다.

도는 공주 유구농협과 논산계룡농협을 선도 농협으로, 아산 인주농협과 당진 대호지농협은 거점농협으로, 아산 송악농협 등 4개 농협을 미래 선도 농협으로 각각 선정하고 올해 100억 원을 투입해 지역혁신모델 구축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지역혁신모델 구축은 도내 지역농협이 주도해 농산물 생산·유통은 물론, 정주와 문화까지 지역 특성에 맞는 발전 계획을 지역민들과 함께 수립·추진하면, 도와 시·군이 이를 종합 지원하는 ‘상향식 맞춤형 농정’ 사업이다.

이번에 선도 농협으로 선정한 2개 지역농협에 대해서는 올해 각각 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유구농협은 ‘행복한 농업인, 활기찬 유구’를 비전으로 세우고, 로컬푸드 직매장과 거점 가공센터 설치, 제철꾸러미 사업 등을 추진한다.

‘2020 6대 어울림 프로젝트’를 비전으로 제시한 논산계룡농협은 로컬푸드 복합커뮤니티센터를 건립하고 연꽃생태단지를 조성하며 두부·콩나물 가공 사업 등을 펼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농어촌의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농업과 내발적 발전, 지역 여건에 맞는 새로운 농촌 건설을 위해 농협과 행정이 함께하는 지역 맞춤형 사업인 지역혁신모델 구축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며 “지난해 시범사업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올해는 농어촌 마을 발전의 새로운 혁신 모델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