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김형준 교수·국제 공동연구팀, 지구 메타버스 기술 이용 60여 년간 증가한 동아시아지역 전선 호우 인류세 기후변화 기여도 ’평가‘한·미·일 8기관과 국제 공동 연구…‘사이언스 어드밴시스 게재호우 강도 주 원인 인간 활동에 의한 지구온난화 가속화
  • 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김형준 교수, 인문사회연구소 문수연 박사(왼쪽부터).ⓒKAIST
    ▲ 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김형준 교수, 인문사회연구소 문수연 박사(왼쪽부터).ⓒKAIST
    KAIST 연구팀 등 한‧미‧일 8개 기관이 과거 60여 년간 동아시아지역에 호우 강도가 약 17% 증가했고 주된 원인이 인간 활동에 의한 지구온난화의 가속화임을 세계 최초로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건설및환경공학과, 녹색성장및지속가능대학원 겸임) 김형준 교수와 인문사회연구소 문수연 박사가 한·미·일 국제 공동 연구를 통해 과거 60여 년간 관측된 동아시아지역의 기상 전선에 의한 호우 강도의 증가가 인간 활동에 의한 기후변화의 영향이었음을 지구 메타버스 기술을 이용해 처음으로 증명했다고 5일 밝혔다. 

    여름 호우는 농업 및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치며 홍수나 산사태 등의 재해를 일으켜 지역의 생태계에도 영향을 주는 등 인간 사회 있어서 커다란 위협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여름 호우의 강도가 과거 몇십 년간 변화돼 온 사실은 세계 각지에서 보고됐다. 그러나 동아시아의 여름 호우는 태풍, 온대 저기압, 전선과 같은 다양한 프로세스에 기인하며, 여름 호우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전선이 일으키는 호우에 관한 연구는 아직 미흡하다. 

    호우는 기후 시스템의 자연 변동 혹은 우연성에 의한 영향 또한 존재하기 때문에 인간 활동에 의한 온난화가 전선 유래의 호우 강도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고 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 수증기 수렴과 북서태평양 고기압의 변화율 비교.ⓒKAIST
    ▲ 수증기 수렴과 북서태평양 고기압의 변화율 비교.ⓒKAIST
    KAIST, 동경대, 동경공업대, 전남대, GIST, 유타주립대 등 한·미·일 8개 기관으로 구성된 국제 공동연구팀은 동아시아의 기상 전선에 의한 호우 강도를 과거 약 60년간 관측 데이터로 확인한 결과 중국 남동부의 연안 영역부터 한반도 그리고 일본에 걸쳐 호우의 강도가 약 17% 증가한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이러한 변화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인간 활동에 의한 온실가스의 배출이 있는 지구와 그렇지 않은 지구를 시뮬레이션한 지구 메타버스 실험을 이용해 온실가스 배출에 의해 호우 강도가 약 6% 강화됐으며, 발견된 변화가 인간 활동에 의한 온난화의 영향을 배제하고서는 설명할 수 없음을 보이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교신 저자인 KAIST 김형준 교수는 “이번 연구는 동아시아에서 기상 전선에 의한 호우의 강도가 최근 반세기에 걸쳐 유의미하게 증가했다. 그러한 변화에 이미 인류의 흔적이 뚜렷하게 남겨져 있음을 증명한다ˮ며 “이는 기후변화의 영향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되며 동시에 탄소 중립을 성공적으로 달성하더라도 필연적으로 진행되는 가까운 미래의 기후변화에 대해 효율적으로 적응하기 위해 필수 불가결한 정보라고 할 수 있다ˮ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지난달 24일 출판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