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전 중구 의원들, 이장우 시장의 부구청장 교체 반발이장우 시장 “구정 공백 없도록 중구 이해도 높은 부구청장 선발”
  •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 중구의원들이 성명서를 통해  “중구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일방적인 구청장 권한대행 교체 인사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대전중구의회
    ▲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 중구의원들이 성명서를 통해 “중구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일방적인 구청장 권한대행 교체 인사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대전중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 중구의회 의원들은 2일 성명서를 통해 이장우 대전시장의 중구 부구청장 교체 발언과 관련해 “명분도 실리도 없는 처사로 중구청장 권한대행 교체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재현 부구청장이 하루아침에 시장의 발언 한마디에 몸담았던 조직을 떠나가는 모습은 중구청을 비롯해 중구 구민 전체의 자존심을 짓밟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 시장이 ‘중구의 현안을 시장이 직접 챙기겠다’는 발언을 한 것은 모든 중구청 공직자의 노력을 무시하는 처사로 지방 자치에서 위임 통치 시대로 민선에서 관선 시대에서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발상으로, 말 잘 듣는 사람으로 부구청장을 내려보내겠다는 것과 같다”고 반대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 본인은 최근 언론에서 자치분권을 강조하며, 현재 행정안전부에서 임명하는 광역시 부단체장을 지방자치단체에서 임명할 수 있도록 요구한데도 불구하고 구청을 마치 산하기관처럼 생각하는 구태의연한 모순이 여과 없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지금이라도 중구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일방적인 구청장 권한대행 교체 인사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 30일 김광신 대전 중구청은 선거법 위반혐의로 구청장 직을 상실과 함께 부구청장 권한 대행 체제에 들어갔다.

    앞서 지난달 30일 대법원은 김광신 구청장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와 관련해 이장우 대전시장은 “구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중구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부구청장을 선발해 새 부구청장과 함께 현안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