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고향 금산 세계인삼수도 선언…금산세계인삼축제 6일 개막박범인 군수 “금산, 세계 인삼산업 발전 이끌 것”
  • 6일 충남 금산에서 열린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 부스에서 외국인 여성이 인삼주를 마신 뒤 엄지 손가락으로 최고임을 가리키고 있다.ⓒ금산군
    ▲ 6일 충남 금산에서 열린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 부스에서 외국인 여성이 인삼주를 마신 뒤 엄지 손가락으로 최고임을 가리키고 있다.ⓒ금산군
    충남 금산군은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 개막식과 함께 ‘세계인삼수도 금산’을 선포했다.

    금산은 1500년 역사와 전통을 보유한 명실상부한 고려인삼의 종주지로 금산인삼의 우수성은 금산전통인삼농업의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로 증명됐다. 

    인삼관련 공공기관의 중심지로 인삼 산업이 발전돼 있어 인삼의 재배, 가공, 유통, 문화 이벤트 등을 이끌며 전 세계 인삼산업을 선도하고 있어서다.

    이에 군은 세계인삼수도로서의 면모를 충분히 갖췄다고 판단해 올해 금산인삼조합 설립 100주년을 맞아 국가적 위상을 세우고 인삼약초산업의 활력화를 위해 세계인삼수도 금산 선포식을 개최했다.

    선언문에는 ‘최고의 인삼으로 우리의 건강을 지키고 키워주는 생명의 고향 금산은 이제 세계인삼수도임을 선언하고 다음과 같이 인삼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끌어 나갈 것이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효능이 뛰어나고 안전한 인삼을 재배하고 건강과 미용 증진을 위한 우수하고 다양한 상품 개발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를 위한 바람직한 인삼의 유통시스템 구축 △인삼산업 성장 뒷받침 첨단 과학기술 발전 등에 관한 의지를 담았다.

    이어 △인류의 중요한 자산인 인삼의 소중한 가치 세계적 확산 △세계인삼산업 확대 발전을 위한 국제적 교류 협력 선도 등에 관한 내용도 포함됐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올해 세계축제로 열리는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를 통해 금산이 세계인삼수도임을 선언했다”며 “앞으로 인삼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