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 코로나19 대응요원 항체 양성률 98.8%

입력 2023-01-20 10:32 | 수정 2023-01-21 18:27

▲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대전지역 감염병 대응 요원의 코로나19 항체 양성률이 98.8%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20일 밝혔다.ⓒ대전시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대전지역 감염병 대응 요원의 코로나19 항체 양성률이 98.8%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항체율은 지난해 5~8월까지 시, 자치구 보건소의 코로나 19 방역 등 감염병 업무담당자 등 45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양성률 및 보유 지속기간 등을 조사한 결과다.

항체의 지속 여부를 위해 3~4개월 후 401명의 조사 대상자를 추가로 2차 항체 양성률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항체 양성률(자연감염 및 백신 접종 포함)은 98.8%로 1차 조사 결과의 높은 항체 양성률(99.6%)이 유지된 것으로 확인됐다.

자연감염 항체 양성률은 69.6%로 1차 조사 결과(48.0%) 대비 21.6% 증가했고,코로나19 미 확진자의 무증상감염률이 16.2%로 1차 조사(9.0%)보다 7.2% 증가해 미확진 감염자가 다수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남승우 원장은 “코로나19뿐만 아니라 향후 새로운 감염병에 대한 진단 감시체계를 강화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병 확산 방지 및 조기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연구원은 지역사회 내 자연감염 규모를 파악하고 재유행 가능성에 대비해 코로나19 발생상황과 백신 접종을 고려한 추가적인 항체 양성률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