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날씨] 새벽부터 ‘눈·비’…적설·강수량 1~5cm·5mm 미만

입력 2022-12-06 10:18 | 수정 2022-12-07 00:18

▲ 충북 단양 온달산성 운해 모습.ⓒ단양군

충북지역은 6일 기압골의 영향으로 새벽부터 낮까지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내일까지 기온이 낮아 매우 춥겠고, 청주를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다.

아침 기온은 –9~-4도, 낮 최고기온은 2~6도로 전날(0.8~3.2도)보다 높겠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5도 가량 낮아 매우 춥다.

내일 늦은 밤(21~24시)부터 모레 아침(06~09시) 사이 다시 기압골의 영향을 받으면서 중·북부지역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강수량은 1~5cm/5mm 미만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농도를 ‘보통’ 수준으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