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최민호 시장 "세종, 주택 조정대상지역 제외 아쉬움 남아"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으로…해제 지속 건의할 것"

입력 2022-09-22 16:15 | 수정 2022-09-25 16:16

▲ 최민호 세종시장이 22일 시청 정음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이길표 기자

최민호 세종시장은 22일 정부가 세종을 주택 조정대상지역을 제외한 것과 관련해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이날 시청 정음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세종시가 수도권과 같은 경제선상에 있으므로 집값 급상승 등을 우려해 이런 결정이 내려진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전문가들이 당분간 집값 급상승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라며 "정부(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지속해서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역 주민들이 3중 규제(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지정)를 다 완화하기를 바라는 그런 요망은 아직도 미흡하지만 통계청 자료 등을 검토해 지속해서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최 시장은 부동산 규제와 관련해 "대출 규제 완화에 따라 집값이 상승하면 젊은 층의 처지에서 보면 오르는 것을 걱정하고 있을 것"이라며 "이런 원인을 시가 찾아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국토부는 전날 세종시를 제외한 지방 전 지역에 대한 조정대상지역 지정을 모두 풀기로 했다. 세종은 조정대상지역은 그대로 유지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