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선 8기 첫 정무부지사에 ‘전형식 前 충북경자청장’

김태흠 당선인, 30일 내정 발표…정부 사업 유치·국비 확보 등 기대

입력 2022-06-30 11:18 | 수정 2022-07-01 16:54

▲ 전형식 충남도 정무부지사 내정자.ⓒ충남도

민선 8기 충남도 첫 정무부지사에 기획재정부 소속 고위공무원인 전형식 전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이 내정됐다.

김태흠 당선인은 3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힘쎈 충남’ 시대를 함께 열어 나아갈 민선 8기 첫 정무부지사에 전형식 전 청장을 임용한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기재부 등 중앙부처에서 오랫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업무를 펼쳐 온 전 내정자는 정부 운용 시스템과 각종 국가 사업, 정부예산 등에 밝은 분”이라며 “전 내정자는 앞으로 충남의 미래 성장동력 사업을 발굴‧추진하고, 예산을 추가 확보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전 내정자는 정무부지사 취임 후 기존 정무적인 역할과 함께 중앙 부처와 가교 역할을 하며 정부 사업 유치, 지역 현안 해결, 정부예산 확보 활동 등에 집중하게 된다.

전 내정자는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을 이끈 경험을 바탕으로, 환황해경제자유구역청 복원을 비롯한 민선8기 핵심 과제인 ‘베이 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앞장서 추진할 예정이다.

서천 출신인 전 내정자는 대전 동산고와 서울대 공법학과를 거쳐 행정고시(38회)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전 내정자는 기재부 법사예산과장과 국고과장,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운회 재정국장, 기재부 재정정산국장을 거쳤고, 2018년에는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을 역임했으며, 최근까지 국립외교원으로 교육파견돼 글로벌리더십 과정을 밟았다.

한편 전 내정자는 민선 8기 첫 날인 1일 도청에서 김태흠 지사로부터 임용장을 받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