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서 올해 첫 SFTS 환자 ‘발생’ …“60대 女 양성 확인”

최근 5년간 도내 치명률 21.7%…“야외활동 땐 진드기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입력 2022-06-30 08:48 | 수정 2022-06-30 10:05
충남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SFTS) 환자가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8일 고열과 혈소판 감소 증세가 나타난 60대 여성의 혈액에서 병원체 확인 진단검사를 통해 SFTS 양성을 확인했다. 

SFTS는 보통 4~11월 바이러스에 감염된 참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생하며, 감염되면 고열, 위장관계 증상, 혈소판 감소, 백혈구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도) 및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진료 받아야 한다.

도내에서는 최근 5년(2017~2021년) 간 115명이 감염됐고, 25명이 사망해 21.7%의 높은 치명률을 기록하고 있다. 국내 첫 환자는 2013년 5월 보고된 바 있다.

현재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진드기 매개 감염병의 실험실 진단을 위한 ‘신속 대응 검사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최진하 보건환경연구원장은 “SFTS는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고 치사율이 높은 감염병”이라며 “야외 작업 시 옷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고, 토시와 장화 착용 및 귀가 후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