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최민호 "오송역은 충북역, 세종엔 역 없어 언젠간 필요"

입력 2022-06-29 12:50 | 수정 2022-06-29 20:50

▲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이 29일 인수위원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길표 기자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은 29일 김영환 충북도지사 당선인의 KTX 세종역 반대 입장과 관련해 "세종에는 역이 없다"며 "언젠가는 세종역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 당선인은 이날 인수위원회 브리핑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 당선인이 후보 시절부터 반대 뜻을 분명히 밝혔는데 어떻게 설득할 계획인지 기자의 질문에 대해 "그 근거는 딱 한 가지다. 오송역은 충북의 역이지만, 세종에는 역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충북이 반대했다가 아니라 이미 국토교통부에서 문재인 정부 시절에 KTX 세종역 추진이 불가능하다고 발표한 바가 있다"며 "아무리 정부가 바뀐다고 하더라도 이런 문제는 기술적인 문제로 존중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종시에는 KTX 역사가 하나도 없다. 조치원에 KTX를 정차시켜 세종역으로 사용한 뒤 KTX 세종역을 건설할까지 오송역을 활용하면 충북과 상생 발전할 수 있다는 논리로 끌고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KTX 세종역 설치를 놓고 충북을 설득해서 될 문제는 아니다"며 "앞으로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에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변함이 힘을 모으야 한다. 철도역을 지금 어떻게 시작을 하고 언제 완공될 거냐에 따라 KTX 세종역 설치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