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의힘 충청권 위원장, 제20대 대통령선거 충청권 공약 건의문 전달

입력 2021-12-08 16:07 | 수정 2021-12-09 12:16

▲ 국민의힘 충청권 시·도당(대전·세종·충북·충남) 위원장이 8일 공군호텔 그랜드볼륨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충청권 공약 건의문'을 윤석열 후보(왼쪽 세 번째)에게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충남도당

국민의힘 충청권 시·도당(대전·세종·충북·충남) 위원장은 8일 공군호텔 그랜드볼륨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충청권 공약 건의문’을 윤석열 후보에게 전달했다.

이번 공약 건의문 전달식은 충청도민회(충북도민회 중앙회·충남도민회 중앙회)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충청권 4개 시도당 위원장을 초청해 마련됐다.

‘충청대세’는 지난 8월부터 매월 지역 현안을 논의하고 충청권의 상생과 지역발전을 위한 공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각 시·도당별 공약개발단을 구성하고 지역의 민심 청취를 통해 대선 공약을 개발했다.

그 결과 충북 26개, 충남 28개, 대전 36개, 세종 7개로 모두 97개의 충청권 공약을 선정했고, 윤석열 후보에게 ‘제20대 대통령선거 충청권 공약 건의문’을 전달했다.

건의문을 전달받은 윤석열 후보는 “국토의 중심 충청의 발전 없이 대한민국의 발전도 없다”며 “4개 시‧도당에서 건의한 공약 내용 이상으로 충청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충청권 시도당 위원장은 “역사적·지리적으로 대한민국의 중심인 충청권의 발전은 국가균형발전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충청권 공약 건의문’을 만들어 우리 충청도민회와 함께 충청발전의 뜻을 모아 전달하게 됐다. 윤석열 후보께서 대선 공약으로 반드시 채택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충청대세’ 위원장은 앞으로 정권창출을 위해 본격적으로 대선 선대위 체제로 전환하고 본격 선거운동에 나선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