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주 금가면 숯 공장 매입 금품 로비 의혹 진실은?

충주 시민단체 연대회의 “의혹 사실이면 사퇴해야”
민주당 시의원 “사법당국에 명예훼손 수사의뢰할 것”

입력 2021-12-06 17:07 | 수정 2021-12-07 22:58

▲ 민주당 소속 충주시의원들과 충주시민단체 연대회의는 6일 지역언론이 제기한 비리 의혹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었다.ⓒ뉴데일리D/B

충북 충주시 금가면 숯 공장 매입에 대한 각종 의혹이 결국 사법기관 수사를 통해 가려질 전망이다.

충주지역 한 시민단체와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주시의원들이 지역언론이 제기한 비리 의혹에 대해 각각 기자회견을 열었다.

충주시민단체 연대회의는 6일 충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지역의 한 언론사가 제기한 민주당 시의원들의 비리 의혹에 관해 소속 정당은 신속하고 명쾌한 조사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8대 충주시의회는 각종 비리 의혹으로 이어져 왔으며, 숯 공장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사업자가 관련 민주당 시의원들에게 1억을 줬다는 금품 로비 의혹에 대해 사법당국은 철저한 수사를 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의원들의 비리 의혹에 대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출당·제명 등 엄중하게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의혹에 연루된 해당 시의원은 비리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스스로 의원직 사퇴를 요청했다.

이날 민주당 소속 시의원 12명도 지역의 한 언론사가 보도하고 시민단체 연대회의가 기자회견을 통해 제기한 숯 공장 로비 의혹에 대해 반박 기자회견을 가졌다.

시의원들은 “지역 한언론사가 기사로 보도한 ‘로비 자금 1억 원을 찾습니다’와 ‘당당하면 의원직을 걸어라’등 음해성 보도와 가짜 여론을 조성하는 것에 더 묵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해당 보도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그 어떤 관련도 없으며, 금품 로비 의혹 또한 모두 결백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명확한 사실 관계도 나오지 않은 추측성 보도로 지역 시민단체 등을 부추기고 내년에 있을 대선과 지방선거 때 공천과 낙선 운동 등을 거론하면서 음해성 보도와 가짜 여론을 조성하는 것에 대해 더 이상 묵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사법기관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의뢰하고 시의원 모두 당당히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앞으로 어떤 기사나 행위에 대해서도 그에 상응하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