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선 고속철도 충주노선 놓고 ‘민-민 갈등’·‘민-관 고발’ 진흙탕 싸움

칠금·금릉동·목행·용탄동·금가·동량면 해당 주민들 갈등의 골 깊어져

입력 2021-11-16 14:19 | 수정 2021-11-17 10:06

▲ 충주시 목행용탄동 주민들이 16일 충주시청에서 충북선 고속화사업 노선에 대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뉴데일리 D/B

충북선 고속철도 충주지역 노선변경을 두고 해당 주민들간 갈등속에 충북선고속화사업비상대책위원회가 공무원들을 고발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충주시 목행·용탄동 주민들은 16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범대위의 기존 철도노선 구간의 노선변경 주장을 결사반대한다”며 ‟금가‧동량‧목행‧용탄 주민들에게 더 이상 피해를 주지 말고 모든 것을 국가기관에 일임하고 본연의 일상생활로 돌아갈 것”을 호소했다.

이어 ‟범대위가 철도 노선 변경을 주장하는 것은 팽고리산 일대를 아파트부지로 매매계약을 체결해 국토부에서 설계한 노선으로는 계약 이행이 어렵게 되자 노선 변경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충주는 현재 충북선 고속철도의 충주 도심통과 노선을 두고 기존 노선에 반대하는 진영과 새 노선을 두고 해당 지역민들이 집단 반발하는 등 칠금·금릉동·목행·용탄동·금가·동량면 주민들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기존 노선을 반대하는 충북선고속화사업비상대책위원회는 충주시 연수동장, 교현2동장, 문화동장, 목행용탄동장 등 공무원들을 무더기로 고발하는 사태까지 전개되고 있다.

이 단체가 검찰에 고발한 이유는 충주시 공무원들이 충북선 고속철도 노선 변경의 당위성을 알리는 홍보물을 불법 전단지로 규정해 통장들에게 수거하도록 지시했다고 주장하고 직권남용. 업무방해,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길형 충주시장은 지난달 18일 충북선고속화사업 노선안을 두고 주민들간 갈등이 깊어지자 지역 화합과 발전을 저해하고 혼란을 야기하는 노선 변경 건의 요구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