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병우 충북교육감 “우주의 꿈, 우주 강국의 꿈 함께하자”

22일 간부회의 “독도 주간 운영, 아이들에 올바른 역사관 교육해야” 주문도

입력 2021-10-22 14:58 | 수정 2021-10-24 20:47

▲ 김병우 충북교육감.ⓒ충북교육청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22일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들어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는 12년간 이어진 국내 연구진의 집념과 도전의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간부회의를 통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우주 700km까지 날아올랐고 아쉽게도 위성 궤도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지금부터 시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향후 누리호 발사에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자력으로 위성을 발사할 수 있는 7개국 중 하나로 올라서게 된다. 한국이 우주 강국의 꿈이 멀지 않았다”며 오늘이 있기까지 땀 흘려준 모든 과학기술인들을 응원했다. 

그러면서 “기초과학역량이 앞선 선진국들은 과학·수학 교육을 강조하고 있다”며 “우리 아이들이 우주를 향해 무한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충북의 과학교육도 함께 걸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오는 25일 독도의 날은 1900년 10월 25일 고종이 독도를 울릉도의 부속 섬으로 제정한 일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 날이다. 그동안 일본은 독도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며 진실을 왜곡하고 부정하는 일을 일삼았다”고 성토했다. 

김 교육감은 “독도 주간 운영을 계기로 우리 아이들이 올바른 역사관과 영토관으로 독도가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영토임을 교육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요즘 학교급별 수업 나눔 축제가 한창”이라며 “코로나 사태 이후 우리 교육은 수업방식과 교육활동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면서 미래 교육을 위한 블렌디드 수업과 아이들의 학습 격차에 대한 고민까지 선생님들이 기울이신 노고와 헌신에 감사하다”고 치하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