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2027 하계U대회’ 성공유치 충북범도민 추진위 ‘발족’

20일, 기관단체·체육계·대학·도민 등 100여 명으로 구성

입력 2021-10-20 17:41 | 수정 2021-10-22 13:17

▲ 충북도가 20일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성공유치를 위한 범도민 추진위원회 발족식을 가졌다.ⓒ충북도

충북도가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성공유치를 위한 범도민 추진위원회를 충청권 4개 시·도 중 제일 먼저 구성하고 20일 발족식을 가졌다. 

추진위 공동위원장에는 한범덕 청주시장(수석공동위원장),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최충진 청주시의회 의장, 채훈관 충북지역총장협의회장, 유철웅 충북민간사회단체총연합회장, 강형원 충북유도회 명예회장, 윤현우 충북도체육회장, 그리고 2015광주유니버시아드 양궁 금메달리스트 김우진 선수가 추천됐다.

기관단체, 체육계, 대학, 도민 등 100여 명으로 구성된 충북도 범도민 추진위원회는 평상시에는 일상생활 곳곳에서 유치 기원 이벤트 참여, SNS 홍보 등 대회 유치에 대한 도민 관심과 공감대 형성을 위한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치게 된다. 

유치 신청도시를 심사하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현지실사단이 방문하는 내년도 하반기부터 최종 개최지가 선정되는 2023년도 1월 말까지는 범도민 서명, 희망리본 달기 등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를 위한 전면적 홍보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시종 지사는 “대회유치에 대한 도민들의 관심과 전폭적인 지지가 FISU 실사단이 개최도시 심사·선정 시 중요하게 보는 부분으로, 대회 유치를 희망하는 충북도민의 마음을 모으기 위해 범도민 추진위원회를 구성·발족식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이 기폭제가 돼 충청권 모두가 이후에는 대한민국 전체가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공동유치를 염원하는 분위기가 조성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본격적인 대회 유치를 위해 지난달 1일 2027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공동유치 의향서와 서한문을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에 제출했다. 

이에 따라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은 내년 1월 말 예비후보 도시를 선정하고, 서류심사 및 현지실사를 거쳐 2023년 1월  최종적으로 2027년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도시를 선정할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