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장천배 증평군 의원 “지역 하수량 폭증…처리시설 대책 시급”

20일 임시회 ‘5분 발언’…“향후 공동주택 증가·장기 발전수요 예상” 주장

입력 2021-10-20 14:00 | 수정 2021-10-22 13:29

▲ 장천배 충북 증평군 의원.ⓒ증평군의회

장천배 충북 증평군 의원이 20일 “주변 여건변화에 따라 증가하는 지역 하수량의 공공하수처리시설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장 의원은 이날 열린 군의회 제169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증평군 수질개선사업소에 유입되는 하수량은 하루 2만2161t, 가동률은 88.6%이지만 일반하수보다 농도가 매우 높게 유입되고 있어 실제 처리량은 하루 2만5000톤으로 가동률 100%에 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미호천유역 방류수 수질 기준에 맞추기 위해 2025년까지 163억5백만 원을 들여 공공하수처리시설 개량사업을 시행하고 있지만, 증가하는 하수처리량을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관내에 총 5500가구 규모의 대단위 공동주택 신축이 계획 검토 중에 있다”며 “향후 공동주택 증가와 장기적인 발전 수요로 예상되는 하수 증가량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장 의원은 탄소중립 등 친환경 정책을 다양한 관심과 깊은 고민을 입법활동을 통해 꾸준히 지원해 왔으며, 지난해 12월 한국환경정보연구센터에서 주관한 ‘2020 전국지방의회 친환경 최우수 의원 선정대회’에서 최우수 의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