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공주시, 공주보 처리 민관협의체 구성…물 이용 대응책 마련

입력 2021-10-18 13:52 | 수정 2021-10-18 22:31

▲ 공주보.ⓒ뉴데일리D/B

대통령 지속 국가물관리위원회가 지난 1월 공주보 부분 해체 결정과 관련해 공주시가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합리적 물 이용을 위한 대응책을 마련한다.

18일 공주시에 따르면 지난 1월 대통령 지속 국가물관리위원회는 공주보 처리방안에 대해 수문은 해체를 결정했다.

하지만 시기는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정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시는 기준에 운영 중인 지역 주민과 민간단체, 환경부, 공주시로 구성된 민관협의체에 민간 갈등 조정 전문가를 추가로 구성해 공주보 처리방안을 놓고 의견을 모은다.

민관협의체는 기존의 공주보 모니터링을 통해 부분 해체에 따른 합리적 물 이용과 해체 시기 등을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

시는 공주보 처리방안에 대한 후속 대응책 마련 시 가뭄과 취소, 환경개선 문제 등을 가장 중요한 선결 조건으로 꼽았다.

앞서 시는 공주보 해체에 따른 선결 조건으로는 쌍신·우성·탄천지구 농업용수 공급을 위한 가몸대책사업과 축제 등 활용을 위한 이·치수 대책사업, 금강생태교육관 설치 등 환경개선사업 등을 물관리위원회에 건의했다.

또 죽당지구 친수거점지구 지정 등 이·취수 대책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정연만 시 환경보호과장은 "정부가 공주보 해체 결정에 대해 합리적 물 이용을 위한 공통된 입장을 정하고, 건의 사업 재정비 등 지역 주민과 전문가, 시민단체, 관계부처 등과 협의해 보완대책을 지속해서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보 처리에 따른 하천 수위 변화 영향 구간을 대상으로 보 처리방안 이행 기본방향 제시와 함께 처리방안 이행에 따른 영향, 지역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등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안 세부실행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