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꿈비채’ ‘두 자녀 무료 아파트’ 청약 돌입

충남개발공사, 아산 배방 첫 사업 600세대 11∼25일 청약 접수
내년 7월 입주…양승조 지사, KTX천안역서 청약 첫날 홍보 캠페인

입력 2021-10-11 23:00 | 수정 2021-10-14 16:58

▲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정석완 충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KTX 천안아산역에서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충남 꿈비채)’ 홍보를 하고 있다.ⓒ충남도

충남도는 11일 입주 후 두 자녀 출산 시 임대료를 내지 않고 거주할 수 있는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충남 꿈비채)’ 첫 사업 대상 아파트가 입주자 모집을 위한 청약 접수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충남 꿈비채 첫 사업은 아산시 배방읍 북수리 일원 아산배방월전지구 공동주택 2블럭에서 추진 중이다.

2만5582㎡의 부지에 건축연면적은 7만2357㎡, 지하 2층, 지상 8∼25층 규모로 건립되는 충남 꿈비채는 공급 면적별 세대는 전용면적 36㎡형(옛 15평) 60세대, 44㎡형(옛 20평) 180세대, 59㎡형(옛 25평) 360세대 등 총 600세대다.

아파트 각 세대는 친환경 자재를 사용하고, 바닥 충격음 차단 신공법으로 시공해 입주민 간 소음 분쟁을 사전 차단하며, 예비신혼부부를 위한 결혼·출산 계획형, 초·중기 신혼부부를 위한 출산계획·양육형, 다자녀계획·양육형 등 가족 성장 단계에 따른 7가지 타입으로 설계했다.

단지 내에는 국공립어린이집, 작은도서관, 창의센터, 쿠킹클래스, 맘스테이션, 다목적 스포츠룸, 피트니스룸, 헬스케어, 실내골프장, 신혼부부지원센터, 주민카페, 주차장 630면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설치,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입주 대상은 지난 9월 27일 기준 △혼인 기간이 7년 이내이거나 만 6세 이하 자녀를 둔 무주택 신혼부부 △혼인을 계획 중이며, 입주 전까지 혼인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예비 신혼부부다.

△만 6세 이하 자녀(태아 포함)를 둔 무주택 한부모 가족과 △주거급여법에 따른 수급권자나 수급자 등도 대상이며, 대상별 공급 유형은 신혼부부 및 한부모가정은 44㎡형과 59㎡형 A·B·C·D·E 타입, 주거급여 수급자는 36㎡형이다.

보증금과 월 임대료는 36㎡형이 3000만 원에 9만 원, 44㎡형이 4000만 원에 11만 원, 59㎡형이 5000만 원에 15만 원이다.

보증금은 표준임대보증금과 동일하며, 월 임대료는 표준임대료의 절반 수준으로, 입주민 부담이 크게 줄 것으로 기대된다.

▲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정석완 충남개발공사 사장 등이 KTX천안아산역과 천안역에서 홍보활동을 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충남도

도는 특히 입주 후 한 자녀 출산 시 임대료의 절반을, 두 자녀 출산 시에는 100%를 지원한다.

최대 거주 기간은 주거급여 수급자 20년, 신혼부부와 한부모 가족은 기본 6년에 자녀 출산에 따라 10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청약 기간은 11일부터 오는 25일까지이며, 내년 2월 7일 이후 당첨자 발표, 같은 해 2월 15∼18일 계약 체결을 거쳐 7월 입주를 시작한다.

입주자 모집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포털사이트에서 꿈비채를 검색, 사이트(http://아산배방꿈비채.com)에 들어가 공고를 확인하면 된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KTX 천안아산역, 아산역에서 천안역으로 이동하는 전철 객실 안, 천안시외버스터미널 등에서 청년 등에게 충남 꿈비채 첫 사업 입주자 모집 및 청약 접수 안내 홍보물을 나눠주며 관심을 당부했다.

양 지사는 “더 저렴하고 더 넓고 더 쾌적한 충남 꿈비채는 주거 불안으로 결혼과 출산을 주저하는 청년 세대에게 더 행복한 보금자리를 제공하며 새로운 희망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 꿈비채는 지난달 20일 중국 국영방송사인 CCTV가 국제채널과 경제정보연합방송을 통해 보도하고, 웨이보 메인 기사로 배치하며 조횟수 2억5000만 회를 기록한 바 있다.

앞선 지난달 9일에는 일본 대표 민영방송 중 하나인 TBS가 충남 꿈비채를 비중 있게 다뤄 주목받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