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 7천명 돌파…대전‧충남서 깜깜이‧외국인 등 71명 ‘확진’

30일 대전·충남서 각 1명 사망자 발생

입력 2021-09-30 18:27 | 수정 2021-10-01 13:07

▲ ⓒ뉴데일리 DB

대전과 충남에서 9월 마지막 날인 30일 감염경로 불분명 및 외국인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1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지난 2월 대전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1년 7개월 만에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7000명을 돌파했다.

이로써 대전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해외입국자 103명을 포함해 7004명으로 폭증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대전에서 발생한 19명의 확진자는 감염경로 조사 중 9명을 비롯해 지역감염 6명, 타지역감염 3명(서울, 전남 등), 격리 중 1명으로 나타났다.

충남에서는 이날 산발적인 확산세를 보인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19명이 추가 발생하며 총 52명이 확진됐다.

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 기준 논산 7명, 예산 3명, 아산 2명, 홍성 1명 등 13명이 추가 감염됐다.

13명의 확진자 중에는 논산에서 외국인 4명이 동료와 접촉 후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대전과 충남에서 사망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

대전에서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73, 대전 6364번)는 47번째 사망자로 지난 16일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건양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아오다 30일 오전에 사망했다.

충남 아산에서 사망자(80대) 1명이 추가 발생했다.

57번째 사망자는 아산 1523번(지표환자)으로 지난 15일 확진 판정 후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아왔으나 기저질환(고혈압‧당뇨)으로 사망한 것으로 방역 당국은 추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