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양승조 지사, 국회서 ‘충남혁신도시’ 마켓팅에 올인

국토위 법안심사소위 혁신도시법 심의 관련 위원장 등 만나 협조 요청

입력 2019-07-09 11:44 | 수정 2019-07-10 02:26

▲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방문 충남 헉신도시 지정을 건의하고 있다.ⓒ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열 일을 제쳐두고 국회에서 ‘충남혁신도시 마켓팅’에 올인했다.

양 지사는 9일 오전 예정된 내부 일정을 모두 미루고 국회에서 국토교통위원회를 방문했다.

혁신도시법 관련 12개 안건이 국토위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일괄 상정된데 따른 것이다.

충남은 내포신도시로 도청 청사가 이전하는 등 내포 신도시 발전을 위해 힘을 쓰고 있지만 본격적인 활성화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양 지사는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로 추가 지정해 정부가 새로운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양 지사는 국회를 방문해 국토위 법안심사소위 이헌승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간사 윤관석 의원, 자유한국당 간사 박덕흠 의원, 바른미래당 간사 이혜훈 의원, 강훈식·이규희·이은권 의원 등을 잇따라 만났다.

각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양 지사는 “지난 2005년 수도권 공공기관의 비수도권 이전 계획 당시 충남은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 대상에서 제외됐다. 충남은 국가 균형발전 정책의 핵심인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건설에 가장 큰 기여를 했으나, 정작 국가 균형발전 정책에서는 소외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세종시 출범으로 혜택이 있다는 주장이 있지만, 오히려 경제적·재정적 손실이 매우 컸고, 현재도 세종시로 충남 인구가 유출되는 등 지역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세종시 출범에 따라 충남은 인구 13만 7000명이 줄고, 면적은 437.6㎢가 감소했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6년 동안 경제적 손실은 25조2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관련, 양 지사는 “충남 혁신도시는 충남만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닌,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기반을 마련하고 국가 균형발전 정책 실현을 위한 것”이라며 “충남의 특수성과 지역민의 상실감 등을 고려해 혁신도시법 개정안 통과에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나소열 도 문화체육부지사는 8일 국회를 찾아 국토위 법안심사소위 이헌승 위원장을 비롯, 위원들을 만나 혁신도시법 개정안 통과 지원을 건의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