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S산전, 추석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27→20일로 1주일 앞당겨 400억 규모 집행키로

입력 2018-09-12 15:34 | 수정 2018-09-13 09:48

▲ ⓒLS산전

LS산전이 납품 대금 조기지급을 통해 추석 전 자금난에 시달리는 중소 협력회사 지원에 나섰다.
 
LS산전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회사의 자금 부담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약 400억 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조기 지급되는 대금은 오는 27일 정산 분으로 이를 1주일 앞당겨 추석 연휴전인 20일에 지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LS산전은 원자재 대금 결제나 상여금 지급 등 자금 수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명절연휴에 이전에 대금을 미리 지급, 중소 협력회사 운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산전 관계자는 “이번 물품대금 조기 집행은 ‘함께 하여 더 큰 가치를’ 창출한다는 LS그룹 경영철학 LSpartnership(LS파트너십)을 실천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생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LS산전과 협력회사가 바람직한 동반성장의 틀 안에서 ‘윈윈’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S산전은 평소 협력회사를 제 2의 사업장으로 인식하고 동반성장의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 
 
2014년부터 추석 등 명절에 앞서 자금을 조기 집행하는 한편 1억 원 이하 대금에 대해서는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는 등 협력회사의 자금난 해소에 도움을 주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LS산전은 2013년 업계 최초로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해 대금회수율 개선을 통한 협력회사의 경영안정화를 지속 지원하고 있으며, 중소 하도급업체를 비롯한 거래기업에 대금을 신속하게 결제해 자금 유동성 확보를 돕는 등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협력에 힘쓰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