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도, 반도체·태양전지 원료업체 55억 ‘투자유치’

파인에너지와 ‘투자협약’…천안에 500만불 투자 ‘공장증설’

입력 2018-05-29 11:19 | 수정 2018-05-29 13:58

▲ 충남도가 28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힐튼가든호텔에서 파인에너지, 천안시와 함께 투자협약을 가졌다.ⓒ충남도

투자유치를 위해 영국을 방문 중인 충남도 외자유치사절단이 55억 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거뒀다.

29일 도에 따르면 도는 28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힐튼가든호텔에서 파인에너지, 천안시와 함께 투자협약을 가졌다.

이번 투자협약에서 파인에너지는 미국 에덴777사와 합작해 천안5외국인투자지역 내 공장증설을 위해 내년까지 총 55억 원(외국인직접투자 500만 달러)을 추가 투자키로 했다.

이를 통해 파인에너지는 기존 5811㎡에 6268㎡를 추가, 총 1만 2079㎡의 부지에 반도체 웨이퍼 및 태양전지 기판 원료인 ‘칩폴리’ 제조공장을 증설한다.

도는 파인에너지의 추가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앞으로 5년 간 도내에서 △매출액 310억 원 △생산유발 1000억 원 △부가가치유발 2000억 원 등의 경제적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파인에너지 김태윤 대표이사는 “파인에너지는 친환경 신소재 생산 전문기업으로, 천안에서의 추가 투자를 계기로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외자유치사절단장인 신동헌 경제통상실장은 “이번 증액 투자 결정을 통해 파인에너지사가 지속적으로 성장·발전하고 환경을 최우선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