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도, 중국 산동성 관광객 집중 공략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선 취항 대비…홍보효과 극대화

입력 2018-05-21 17:58 | 수정 2018-05-21 19:01

▲ ⓒ충남도

충남도가 공주·서산·부여·태안 등 4개 시·군과 공동으로 오는 23∼27일 중국 산동성 연태시와 제남시에서 관광 마케팅 활동을 펼쳐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21일 도에 따르면 이번 홍보단은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선 취항에 대비한 것으로 충남 관광 홍보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방문단의 주요 일정은 △23일 연태시 고위급 인사와의 간담회를 시작으로 △24일 연태시 관광설명회 개최 △24∼27일 산동성 제남국제여유교역회 참가 △25일 산동성 여유위원회와의 관광협력 MOU 체결 등이다.

각 설명회 등에서 도는 현지 여행사로 하여금 서산 대산항 중심의 충남 관광 상품 개발을 유도하고 외국인 전용 버스 여행 상품인 ‘K-트래블 버스’와 백제문화제 등 주요 이벤트 홍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제남국제여유교역회 기간 중인 25일 산동성정부 여유발전위원회와 관광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요커 유치 마케팅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조한영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산동성 지역 관광 마케팅 활동을 통해 충남의 관광자원을 중국인들에게 더욱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중국 지방정부와의 관광협력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