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중부고속도 확장에만 무게 실린 ‘반쪽 토론회’

공동 용역 앞둔 충북도-청주시, 지역 발전 위해 힘 모아야

입력 2016-06-02 17:24 | 수정 2016-06-03 08:24

대부분 패널·발제자·중부권 주민 등 조직적 옹호

▲ 중부고속도 확장과 서울~세종 고속도 오송 유치를 위한 충북도민 토론회가 2일 충북 여성발전센터 대강당에서 열렸다.ⓒ김종혁 기자

중부고속도 확장과 서울~세종 고속도 오송 유치 안에 대한 충북도와 청주시간의 갈등 양상을 봉합하기 위해 마련된 ‘도민 토론회’에서 대부분의 패널과 발제자들이 중부고속도 확장에만 집중하며 반쪽짜리 토론회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2일 충북 여성발전센터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행사를 주관한 충북연구원 정초시 원장은 “객관적인 토론회 진행을 위해 충북도의 산하기관인 연구원들은 토론에 참여하지 않고 자리만 마련했다”고 미리 밝혔지만 토론이 시작되자 모든 초점은 중부고속도 확장에 맞춰졌다.

주제발표에 나선 박병호 충북대 교수는 중부고속도 확장과 서울~세종 고속도의 사업 진행 현황을 설명한 후 “(오송 유치에 대해)국토부를 설득해 민자안을 받아들일 수 있는 계획이 필요하다”며 “현 시점의 정확한 수치의 통행수요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종합토론에 나선 박효기 도로공항기술사는 “중부고속도로가 충북을 지나면서 전국 4위급의 국가산단을 유치할 수 있었다”고 강조하면서도 “서울~세종 고속도 오송 유치는 많은 비용이 투자되므로 경제성을 따져봐야 된다”며 앞뒤가 다른 논리를 폈다.

이성모 서울대 교수는 “서울~세종 고속도의 위상이 뭐냐”고 물으며 “고속도로는 환경, 비용, 수요측면을 잘 따져봐야 한다”며 국토부의 오송 지선 설치안을 지지했다.

전병제 한얼경제사업연구원장은 “교통 수요 조사시 30% 움직임은 통상적인 것”이라며 충북도가 주장하는 서울~세종 고속도 유치의 중부고속도 확장에 영향이 미미함을 설명했다.

한편 이두영 균형발전 지방분권 위원장은 “서울~세종 고속도는 이명박 정권이 대기업에 특혜를 주기위해 만들어 놓은 덫”이라며 이 고속도로의 건설 자체를 비난했다. 

이어 “도와 시는 정쟁을 하더라도 공익침해나 지역발전을 훼손해서는 안된다”며 도와 시의 대립관계를 질타하고 “도의 발전을 위해 중부고속도 확장이 먼저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도민들의 발언시간에는 증평, 음성, 진천에서 온 농촌지도자, 이장협의회장, 적십자지회장 등이 한 목소리로 ‘중부고속도 확장’을 주장했으며 임헌경 도의원도 “중부 고속도 확장을 시급히 추진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토론회를 마치고 나오던 한 청주시민은 “발표자와 도민 참여자를 조직적으로 동원한 것처럼 똑 같은 얘기만 한다”며 “이건 토론회가 아니라 발표회”라며 비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