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도, 화력발전소 주변 대기오염 관리강화

입력 2016-04-11 15:34 | 수정 2016-04-11 16:55

기후환경·실내공기질 측정 평가…모니터링 확대

▲ 하늘에서 본 충남도청 청사.ⓒ충남도

충남도가 화력발전소 주변 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주민의 건강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대기오염물질 조사·연구와 모니터링을 확대하는 등 강화된 대기오염 관리대책을 추진한다.

이번에 화력발전소 주변 대기오염 관리대책은 △대기오염물질 조사·연구사업 △대기관리 강화사업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눠 추진된다.

도는 우선 대기오염물질 조사·연구 사업으로 오는 2020년까지 총사업비 55억원을 투입해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환경에 대한 조사·평가사업을 실시한다.

이 조사에서는 화력발전소 가동에 따른 주변 미세먼지와 중금속 등 정밀한 대기환경 평가가 진행될 예정으로, 결과에 따라 적절한 대기환경 관리방안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도는 화력발전소 주변 2㎞이내 거주하는 2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실내공기질을 측정해 미세먼지 등이 실생활에 미치는 주민 건강영향도 조사할 계획이다.

대기관리 강화 사업으로는 우선 도내 천안, 아산, 서산, 당진 등 4개 지역에 설치된 대기오염 측정망을 도내 15개 전 시·군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또 도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화력발전소 주변지역에 대한 대기오염 모니터링을 상시적으로 실시해 이산화질소 등 5개 항목을 체크한다.

이외에도 화력발전소 주변 4개 시·군에 노면청소차량을 확충해 매일 청소를 실시하며 미세먼지 경보 발령시에는 확대운행으로 먼지저감 활동을 벌이며 화력발전소의 자발적 감축협약을 통한 배출량 저감대책이 추진된다.

도 관계자는 “최근 화력발전소 주변 지역 대기질에 대한 지역주민의 관심이 높은 만큼 대기오염 관리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대기오염 저감 효과가 미진할 경우 대기오염 영향이 큰 화력발전소 등에 대해 엄격한 배출허용기준을 도입하고 대기환경규제지역을 지정하는 등의 강제적인 이행수단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