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 사전투표 마감 12.85%…16만5479명 참여

입력 2016-04-09 19:06 | 수정 2016-04-10 22:16

영동 20.75% 최대, 청원 10.83% 최저 기록

▲ ⓒ충북선거관리위원회

오는 4·13총선 사전투표가 9일 오후 6시 마감하면서 충북은 평균 12.85%의 투표율을 나타내며 16만5479명이 참여해 전국 평균 12.19%를 웃돌았다.

충북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충북지역 최대 사전투표지역은 영동군으로 20.75%를, 최저 지역은 청주 청원구로 10.83%를 기록했다.

사전투표 첫날인 8일에 이어 혼잡 양상을 보이고 있는 청주권은 비교적 낮게, 비청주권은 높게 나타났다.

일부 주민들의 투표거부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괴산군은 14.80%를 기록하며 평균치 보다 높게 나와 투표율 우려는 어느 정도 불식한 상태다.

지역별 투표율은 청주권에서 청주 상당 12.25%, 서원 12.49%, 흥덕 10.85%, 청원 10.83%로 나타났으며 충주 12.22%, 제천 12.14%, 단양 15.26%, 증평 13.79%, 진천 18.29%, 음성 11.95%, 보은 19.77%, 옥천 14.89%, 영동 20.75%, 괴산 14.80%로 집계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