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 전 지역 '한파·대설·강풍' 피해 속출

평균 9.7㎝폭설, 서천 29.5cm로 최고

입력 2016-01-24 13:48 | 수정 2016-01-25 20:52

폭설로 3농가에 비닐하우스 6동(3135㎡) 무너져

▲ 충남도 재해상황 대책회의ⓒ충남도


대설주의보속에 강풍과 한파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 예산군 신암면 탐중리 일대 비닐하우스 6동이 무너지는 등 폭설,한파 피해가 잇따르고 있어 이에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24일 충남도상황실에 따르면 오후 1시현재 현재 도내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지고 천안, 공주, 보령, 서산, 당진, 서천, 등 도내 전지역에  강풍과 함께 대설주의보 또는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또 천안,서천등 시·군전역에 한파 주의보도 내려졌다.

1시 현재 도내 평균 적설량은 평균 9.7㎝를 기록한 가운데 서천이 29.5cm로 가장 많은 적설량을 기록했다. 현재는 눈이 그쳤지만 오늘 밤새 충남 서해안에 5~15cm,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 충남 내포지역 제설작업ⓒ충남도


충남도는 현재 15개 시·군에 직원들을 투입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주요도로에 대해서는 인력 571명과 각종 제설장비를 552대를 투입,모래, 염화칼슘, 염수용액, 소금 등 살포해 제설작업을 실시 중이다.

해상항로(여객선 10개, 어선 6088척)에 대해서도 23일 오전 6시 이후 전면 통제중이다. 

충남도는 폭설과 한파 대책으로 종합대책상황실마련하고 각 시·군에 한파로 인한 피해상황등을 계속조사중이다.

오후 1시 현재 충남도내 한파와 폭설 피해로는 예산군 산암면의 3농가에 비닐하우스 6동(3135㎡)이 과 계량기와 수도관 동파 5건의 피해를 나타내고 있으며 시간이 지날수록 피해상황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도상황실관계자는 “폭설과 한파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정체·고립·상습 결빙지역에 대해 제설작업과 함께 피해상황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