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도 인명·재산피해 대폭 감소

인명 및 재산 피해 전년대비 각각 27.9%, 15.6% 감소

입력 2016-01-12 13:46 | 수정 2016-01-12 18:50

작년 화재 3031건 중 야외서 부주의 많아

지난해 충남도내에서 발생한 화재는 3031건으로 전년보다 193건(6.8%) 증가했지만,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는 전년대비 각각 27.9%, 15.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도소방본부는 2015년 화재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3031건의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전년대비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크게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발생한 화재를 장소별로 나누면 ▲주택 625건(20.6%) ▲야외 622건(20.5%) ▲임야 533건(17.6%) ▲자동차 355건(11.7%) 등이다.

또 화재 요인별로는 ▲부주의 773건(25.5%) ▲쓰레기 소각 475건(15.7%) ▲전기적 요인 455건(15%) 순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부주의로 인한 화재 대부분은 불씨·불꽃 등 화원방치로 나타나 주택과 야외에서의 활동 중 화재예방에 대한 세심한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화재 발생건수는 늘어난 데 비해 인명 및 재산 피해는 전년에 비해 대폭 줄어들었다.

지난해 화재발생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사망 17명, 부상 45명으로 총 62명이 발생했으며, 이는 2014년 보다 24명이 감소한 수치다.사망자는 주택화재 15명, 차량화재 1명, 당구장화재 1명으로 주택 내 화기취급 부주의 및 신병비관 등으로 인한 방화가 주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재산피해는 전년보다 31억 원이 감소한 172억 원으로, 이중 공장화재 40억 원(23.4.%), 주택화재 38억 원(22.1%), 축사화재 21억 원(12.3%)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축사시설의 경우 돈사화재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돈사 신축 시 불연재 사용과 기존 축사에 대한 정기점검 실시는 물론, 돈사 주변에서의 화기취급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겨울철은 사소한 부주의가 대형화재로 연결될 수 있다”며 “화재 예방을 위한 도민 모두의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