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좌파교육감들,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공동전선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 훼손”, “진영논리 앞세운다” 지적도

입력 2015-11-03 19:52 | 수정 2015-11-09 18:31

충청권 설동호 최교진 김지철 김병우 교육감 공동성명

 

▲ 황교안 국무총리가 3일 역사교육 정상화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데일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 이어 충청권 4개 시·도 교육감들이, 3일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확정고시와 관련해 이는 ‘국력낭비이고 역사적 비극’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날 국정화 확정고시에 대해 비판성명을 발표한 충청지역 교육감 가운데 충남, 충북, 세종시교육감은 속칭 진보교육감으로 분류되고 있어, 친전교조 성향의 좌파교육감들이 진영 논리를 앞세워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를 정치쟁점화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설동호 대전교육감과 최교진 세종교육감, 김지철 충남교육감, 김병우 충북교육감 등 충청권 4개 시·도 교육감들은 이날 황교안 국무총리의 ‘역사교육 정상화 담화문’ 발표와 관련,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확정 고시에 대한 입장’이라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정부가 국민의 반대 여론을 무시한 채, 오늘 중학교 ‘역사’와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확정 고시했다”며 “초중고 교육을 책임지고 있는 교육감으로서 매우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교육감들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역사의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리는 일이다. 우리 사회가 이룩해 온 민주주의의 핵심가치인 자율성과 다양성을 전면 부정하는 행위”라며 “학생들에게 하나의 역사관을 주입하는 것은 또 다른 우민화 정책이기 때문에 수 많은 역사학자와 교수, 교사, 학생 그리고 국민들이 반대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들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은 극심한 편가르기와 사회적 혼란을 초래할 것”이라며 “이는 국력의 낭비이고 국가적 비극”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역사학은 하나의 역사적 사실(史實)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하며, 다양성이야말로 역사학의 본질이다. 정부가 역사 해석을 독점하겠다는 것은 과거로의 회귀”라며 “학생들이 역사에 대한 올바른 정체성을 가질 수 있도록, 다른 시·도교육청들과 함께 공동 장학자료 개발 등을 포함하여 다양한 논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교육감들은 “역사를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는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면서 “지금이라도 정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라는 시대착오적인 계획을 중단해 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날 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 고시와 함께 현행 검정제도로는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역사교육 정상화 담화문을 발표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