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시청 전경.ⓒ세종시
    ▲ 세종시청 전경.ⓒ세종시
    세종시는 봄철 산불조심기간을 맞아 오는 5월 15일까지 봄철 산불 방지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산불 방지 종합대책은 건조한 날씨와 등산객 증가 등으로 산불발생이 증가하는 봄철 산불예방 활동에 총력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시청과 읍면동 등 25개소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하고 관내 산림구역 4193㏊를 입산통제구역로 지정·고시한다.

    산불 발생 위험이 높은 5개 노선(17.2㎞)의 등산로는 잠정 폐쇄한다.

    산불취약지역에는 산불감시원을 집중 배치해 순찰활동을 강화하고 노약자, 무속인 등을 대상으로 한 산불계도에도 나선다.

    산림인접지역 내 불법 논‧밭두렁 영농부산물 소각행위가 지속되고 있어 산림‧농업부서와 협업해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을 활용한 영농부산물 수거‧파쇄단도 운영한다.

    파쇄에 어려움이 있는 고령층, 취약층 농가 등은 시 농업기술센터 파쇄기를 무상 임대할 수 있으며 파쇄 인력 지원 요청도 함께 가능하다.

    시는 지원 요청이 있는 농가에 파쇄단을 지원해 산불위험요인을 사전제거할 계획이다.

    김민식 시 산림공원과장은 "봄철은 건조한 날씨로 인해 대형산불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은 시기로 산 연접지 논·밭 태우기, 영농부산물 불법소각 행위를 자제해야 한다"며 "산불을 발견하면 즉시 산림 부서 또는 119 등에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