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내 고질적인 주차난 해소…주차타워 밑그림 도민·직원 공유 주차시설…청주시 원도심 활성화 기대
  • 충북보 후생복지관 조감도.ⓒ충북도
    ▲ 충북보 후생복지관 조감도.ⓒ충북도
    충북도청 후생복지관 건립을 위한 밑그림을 나왔다.

    7일 도에 따르면 도청 후생복지관은 심각한 도청사 주차난을 해소하고 열악한 지하 구내식당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으로 지하 2층, 지상 6층으로 연면적 1만3948㎡로 주차 350면과 구내식당 등 직원 편의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밑그림은 작년 12월 기본설계 공모를 진행해 1월 당선자를 선정하고 디자인 보완을 거쳐 기본설계안을 확정했다. 디자인안은 상당공원의 수목을 형상화한 구조체를 미적 요소로 그대로 활용해 현대건축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도민에게 개방되는 옥상정원에는 ‘수목‧수(水)’공간을 배치해 도심 속 작은 쉼터와 전망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구성, 민원인만 이용하던 도청을 도민 모두가 찾는 문화공간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노력이 돋보인다.

    도는 디자인 확정에 따라 2024년 6월까지 기본설계용역을 마무리하고 2025년 말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어 도는 참신한 건물명을 짓기 위해 3월 중 전 국민을 대상으로 건물명칭 아이디어 공모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범찬 회계과장은 “주차타워의 한계를 넘는 문화공간으로, 도민과 직원이 공유하는 청주시 원도심의 랜드마크로 짓겠다”며 “도청사 내 고질적인 주차난을 해소하고 지역주민에 열린 주차장으로 청주시 원도심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