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최근 5년간 설 연휴 발생 화재 128건 중 부주의가 ‘64건’ 권혁민 소방본부장, 천안 주상복합아파트서 소방출동로 등 점검
  • 권혁민 충남소방본부장이 6일 천안 주상복합아파트에서 소방로 등을 점검을 하고 있다.ⓒ충남소방본부
    ▲ 권혁민 충남소방본부장이 6일 천안 주상복합아파트에서 소방로 등을 점검을 하고 있다.ⓒ충남소방본부
    충남도 소방본부가 설 명절 기간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대부분 발생함에 따라 다중이용시설 등 화재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화재 예방대책을 추진한다.  

    6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설 명절 기간 도내에서 총 128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인명피해는 4명(사망 1, 부상 3)으로 집계됐다.

    원인별로는 담배꽁초, 화원방치 등 부주의가 64건(50%)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요인 23건(18%), 기계적 요인 18건(14%) 등 순이었다. 장소별로는 주거시설 화재가 42건(32.8%)으로, 이 중 35건(83.3%)이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 소방본부는 올해도 설 명절 기간 음식 조리 등 과정에서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다중이용시설과 아파트 등 화재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화재 예방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먼저, 화재 발생 시 다수의 인명피해가 예상되는 다중이용시설 260곳을 대상으로 불시 화재 안전조사를 추진하고, 불량사항에 대해서는 설 명절 전 보완을 완료할 계획이다.

    전통시장 65곳은 전기, 가스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안전조사를 하고, 화재 취약 시간대에는 예방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스프링클러가 미설치된 노후 아파트와 주거용 컨테이너 등 화재 취약대상은 담당 소방서장이 방문해 화재요인을 제거하고, 화재 예방 컨설팅을 진행한다.

    권혁민 소방본부장은 이날 천안 주상복합아파트를 방문해 피난 대피로와 소방차 출동로 등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에게 화재예방을 위한 안전사항을 당부했다.

    권 본부장은 “겨울철 한순간의 방심으로 돌이킬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화재 예방에 동참을 부탁드린다”며 “충남 소방도 도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